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건국전쟁 2' 내년 3월 개봉…김덕영 감독 "5편까지 갈 것"

송유영 기자 | 기사입력 2024/03/01 [09:23]

'건국전쟁 2' 내년 3월 개봉…김덕영 감독 "5편까지 갈 것"

송유영 기자 | 입력 : 2024/03/01 [09:23]
본문이미지

▲ 영화 '건국전쟁'의 김덕영 감독이 29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점에서 열린 영화 '건국전쟁2' 제작발표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승만 전 대통령의 생애와 정치를 조명한 다큐멘터리 영화 '건국전쟁'의 김덕영 감독은 29일 이 영화의 속편을 5편까지 이어갈 수 있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이날 서울 용산구의 한 영화관에서 '건국전쟁 2' 제작발표회를 열어 "'건국전쟁'은 5편까지는 갈 것 같다"며 "그만큼 할 이야기가 많다"고 말했다.

그는 "1편의 취재 범위가 굉장히 넓었기 때문에 (영화에서) 다루지 못한 편집본이 많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건국전쟁 2'는 이 전 대통령이 태어난 지 150주년이 되는 내년 3월 26일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

부제는 '인간 이승만'으로 정해졌다. 김 감독은 "이승만 다이어리(일기)를 두 번 읽었다"며 "그의 개인적인 이야기를 담을 것"이라고 말했다.

1편이 이 전 대통령의 정치적 업적을 부각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면, 2편은 성품이나 기독교 신앙과 같은 걸 주로 조명한다는 게 김 감독의 설명이다.

그는 "이승만은 (조선이) 개화도 안 된 시대, 근대성이 뭔지도 모르는 시대에 전 세계를 여행한 최초의 인물"이라며 "세계 곳곳에 그가 남긴 기록을 점으로 찍어 시간순으로 연결해보니 어마어마한 그림이 만들어지더라"고 했다.

1편의 영어 제목은 '버스 오브 코리아'(Birth of Korea)지만, 2편은 '버스 오브 코리안'(Birth of Korean)이다.

이에 대해 김 감독은 "1편이 대한민국이 어떻게 만들어졌느냐에 관한 이야기인 만큼 2편은 그 땅에 사는 한국인들이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그 과정에서 건국 1세대가 우리에게 얼마나 큰 선물을 했는지 다룰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1일 개봉한 '건국전쟁'은 최근 누적 관객 수 100만명을 돌파하며 흥행 중이다. 김 감독은 "흥행은 기대도 안 하고 시작했는데, 솔직히 말해 얼떨떨하다"며 "여기까지 온 것도 기적 같다"고 털어놨다.

'건국전쟁'은 국내 흥행에 힘입어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CGV 영화관 2곳에서도 개봉했고, 다음 달 20일엔 워싱턴 DC에서 미국 의회 시사회도 개최할 계획이다.

김 감독은 "유엔에서 상영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라며 "이승만은 유엔이 관장하는 저개발 국가들에 (리더십의 모델로서) 시사하는 게 많은 인물"이라고 말했다.

제작발표회에는 '건국전쟁'에 출연한 류석춘 전 연세대 교수, 이호 목사, 이한우 경제사회연구원 센터장, 원성웅 목사 등도 자리를 함께했다. 이들은 '건국전쟁 2'에 담을 만한 이 전 대통령의 다양한 일화를 소개했다

이한우 센터장은 "이승만 대통령이 가진 카리스마의 원천은 다른 게 아니라 탁월한 학식이었다"며 "이런 부분이 잘 조명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뒤 차량 운전자와 말다툼…트렁크서 흉기 꺼내 협박한 50대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