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피해자 요청" 밀양 가해자 영상 삭제…" 피해자측 "사실 아냐"

권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24/06/08 [10:54]

"피해자 요청" 밀양 가해자 영상 삭제…" 피해자측 "사실 아냐"

권도훈 기자 | 입력 : 2024/06/08 [10:54]
본문이미지

▲ 밀양 집단 성폭행 가해자가 일했던 청도 식당    

 

2004년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가해자 신상을 공개한 유튜버가 피해자와의 소통 끝에 영상을 모두 삭제했다고 밝혔으나 피해자 지원단체는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사건 피해자 지원단체 중 하나인 한국성폭력상담소는 7일 보도자료를 내고 "유튜브 '나락보관소'가 이날 오후 5시 40분쯤 '밀양 피해자분들과 긴밀한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피해자분들의 간곡한 요청이 있었습니다. 제가 제작한 밀양 관련 영상들도 전부 내렸습니다'라고 쓴 공지는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해당 유튜브 채널은 전날 이런 내용의 공지를 올린 데 이어 현재는 모든 영상을 내리고 계정명도 바꾼 상태다.

상담소는 이 유투버가 5일 '피해자 가족측과 메일로 대화를 나눴고 가해자 44명 모두 공개하는 쪽으로 결론이 난 상태'라고 공지를 올렸던 데 대해서도 "피해자들은 5일 오후까지 나락보관소에 '피해자 가족이 (신상 공개에) 동의했다는 내용을 내려달라'고 여러 차례 요청했지만 반영되지 않았다. 상담소와 상의 후 당일 밤 보도자료를 배부한 뒤 글이 삭제됐다"고 말했다.

이어 "5일 오후 이후 해당 유튜버와 소통한 바 없다"면서 "6일에도 나락보관소는 일방적 영상 업로드를 지속했다"고 했다.

상담소는 "마치 피해자들과의 긴밀한 소통 끝에 피해자들의 의사를 반영해 영상을 내린 것처럼 사실과 다른 공지를 하고 있다"며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피해자 의사를 확인하지도, 경청하지도, 반영하지도 않았던 나락 보관소의 행태에 문제를 제기한다. 유튜브 콘텐츠를 위해 피해자가 희생된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향후 피해자의 자발적이고 진정한 의사가 반영되지 않은 그 어떤 제삼자에 의한 공론화도 피해자의 안녕과 안전에 앞설 수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해당 유튜브 채널에는 지난 1일 당시 사건 가해자들의 이름과 얼굴, 나이, 직장 등이 구체적으로 담긴 영상들이 게시됐다.

이를 계기로 20여년 사건이 다시금 국민적 공분을 사면서 가해자 중 한명이 직장에서 해고되거나 가해자가 근무했던 식당이 문을 닫는 등 논란이 일파만파 번졌다.

이 유튜버는 5일 "피해자 가족 측과 메일로 대화 나눴고 (가해자) 44명 모두 공개하는 쪽으로 결론이 난 상태"라는 공지를 올렸으나 상담소 측은 즉시 "피해자와 가족은 가해자 공개에 동의한 적 없다. 영상 삭제 요청을 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제의 공지글은 이후 삭제됐다.

경남경찰청에는 가해자 신상을 폭로한 유튜브 영상들과 관련해 당사자들 동의 없이 무단으로 개인 신상을 공개해 명예를 훼손했다는 취지의 고소장이 5건 접수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쌍방울 대북송금 혐의' 이재명 대표 변호인 7명 명단 등록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