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히어로는 아닙니다만' 장기용, 천우희 구하기 위한 최후의 준비 완료...천우희 살리고 운명 바꿀 수 있을까?

연지민 기자 | 기사입력 2024/06/10 [08:52]

'히어로는 아닙니다만' 장기용, 천우희 구하기 위한 최후의 준비 완료...천우희 살리고 운명 바꿀 수 있을까?

연지민 기자 | 입력 : 2024/06/10 [08:52]

▲ 사진제공= JTBC


[더연합타임즈=연지민 기자] ‘히어로는 아닙니다만’ 장기용이 모두를 살리고 히어로가 될까.

JTBC 토일드라마 ‘히어로는 아닙니다만’(연출 조현탁, 극본 주화미, 크리에이터 글Line&강은경, 제작 글앤그림미디어·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SLL) 측은 최종회 방송을 앞둔 9일, 도다해(천우희 분)를 구하기 위해 최후의 타임슬립을 준비하는 복귀주(장기용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마지막일지도 모르는 복귀주와 도다해의 애틋한 만남도 포착돼 결말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지난 방송에서 복귀주는 운명의 순간을 직감했다. 도다해의 어린 시절로 타임슬립한 복귀주 목에 붉은 반점이 생긴 것. 복귀주에게는 도다해를 구할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붉은 반점이 사라지기 전 13년 전 화재 현장으로 돌아가야만 하는 복귀주. 과연 그가 도다해를 구하고 자신의 운명도 바꿀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은 복귀주의 운명을 더욱 궁금하게 한다. 복귀주의 달라진 분위기를 감지한 도다해의 모습은 안타까움을 더한다. 불길한 예감에 복귀주를 꼭 붙잡은 도다해와 따뜻한 미소로 안심시키는 그의 모습이 더없이 애틋하다.

하지만 복귀주의 결심은 확고하다. 복귀주를 붙잡지 못하고 남겨진 도다해의 불안한 얼굴은 이들에게 다가온 운명의 시간을 예고한다.

과거에서 도다해를 구하기 위한 노력을 쏟는 복귀주의 모습도 흥미롭다. 13년 전 화재 현장 기록을 살피는 복귀주. 무언가를 찾는 그의 손길이 다급하기만 하다. 이어진 사진 속 산소통을 멘 복귀주의 얼굴이 비장하다.

생애 가장 큰 행복과 불행이 뒤엉켰던 그날, 이미 수없이 찾아갔지만 아무것도 바꾸지 못했던 복귀주가 도다해를 구해낼 방법을 찾고 구해낼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히어로는 아닙니다만’ 제작진은 “오늘(9일) 방송되는 최종회에서는 도다해를 구하기 위한 복귀주의 마지막 타임슬립이 그려진다. ‘끝인 것처럼 보여도 항상 그 다음이 있다’라는 복귀주의 말처럼 그가 도다해를 구하고 가족의 곁으로 돌아올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울진해경, 2024년 대한민국 안전대전환 수상레저사업장 집중안전점검 실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