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민주 "'나 홀로' 한중 정상회담 불발, 창피하지 않은가"

이경철 기자 | 기사입력 2023/11/20 [08:27]

민주 "'나 홀로' 한중 정상회담 불발, 창피하지 않은가"

이경철 기자 | 입력 : 2023/11/20 [08:27]
본문이미지

▲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이 21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19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기간 한중 정상회담이 이뤄지지 않은 것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은 '나 홀로' 한중 정상회담 불발이 창피하지 않은가"라고 말했다.

강선우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APEC 정상회의 기간 미중 정상회담과 중일 정상회담이 개최됐다. 하지만 끝내 우리만 회담을 성사시키지 못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시 주석은 APEC 기간 미국 및 일본 정상과 각각 양자 회담을 했다. 윤 대통령과 시 주석은 APEC 회의장에서 만나 서로 악수하고 3분가량 환담했으나 양자 간 공식 회담은 이뤄지지 않았다.

 

강 대변인은 한중 회담 불발 배경과 관련해 "대통령실은 '한중 정상회담을 전략적으로 판단했다'고 말했지만, 솔직해지라. 안 만난 게 아니라 못 만난 것 아니냐"며 "대통령실은 언제까지 거짓말을 할 생각이냐"고 따졌다.

이어 여당이 이번 정상외교에 대해 '외교 지평을 넓혔다'고 평가한 것에 대해선 "낯 뜨거운 용비어천가"라며 "미국과 일본은 개최한 중국과의 정상회담을 우리만 못했는데 무슨 외교 지평이 넓어졌다는 말이냐. 국민을 우롱하지 말라"고 쏘아붙였다.

강 대변인은 "미국과 중국, 일본 모두 국익을 챙기는 데 여념 없을 때 우리 대통령은 멀뚱거리다 온 꼴 아니냐"면서 "일본에 대한 '호구 외교'도 모자라 중국에 대한 '국익 파괴 외교'를 국민이 언제까지 봐야 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경찰, '김여사 명품백' 최재영 목사 24일 소환…선거법 위반 조사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