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민주, 대통령실 인사 개편에 "쇄신 아닌 국정 참사 인선"

문중현 기자 | 기사입력 2023/12/01 [08:11]

민주, 대통령실 인사 개편에 "쇄신 아닌 국정 참사 인선"

문중현 기자 | 입력 : 2023/12/01 [08:11]
본문이미지

▲ 사진 윗줄 왼쪽부터 이관섭 대통령실 정책실장, 황상무 시민사회수석, 한오섭 정무수석.아랫줄 왼쪽부터 박춘섭 경제수석, 이도운 홍보수석, 장상윤 사회수석    

 

더불어민주당은 30일 대통령실 인사 개편에 대해 "국정 쇄신 인선이 아니라 국정 참사 인선"이라고 비판했다.

윤영덕 원내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행정전산망 먹통 사태, 엑스포 유치 실패 등 거듭되는 국정 난맥을 해소하기 위한 참신한 인사를 기대했지만, 오히려 더 큰 참사를 우려하게 하는 인사"라고 밝혔다.

윤 원내대변인은 "신설 정책실장에 임명된 이관섭 국정기획 수석비서관은 이미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을 통해 하명 감사, 감사청부를 지시한 의혹을 받고 있는 인물"이라며 "정무수석비서관에 임명된 한오섭 국정상황실장은 이태원 참사 국조특위 증인으로 출석해 위증 논란을 일으켰다"고 지적했다.

 

이어 "시민사회수석에 임명된 황상무 전 아나운서는 언론인 출신으로 시민사회나 종교단체와 어떤 연관성도 없다"며 "사회수석비서관으로 임명된 장상윤 차관은 만 5세 입학 논란과 수능 킬러문항 논란으로 꾸준히 교체설이 돌던 인사"라고 밝혔다.

윤 원내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은 대체 이런 인사들과 무슨 국정 쇄신을 하겠다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앞으로도 윤석열 정부의 국정난맥은 조금도 개선될 여지가 보이질 않는다는 점에서 매우 유감스럽다"고 비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천안동남경찰서, ‘24년 아동안전지킴이 발대식 및 안전교육 실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